'오동나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1.16 집터와 나무 (1)

오동나무는 풍수적으로 집의 '남동'에 두라고 하는데 광량이 많은 곳에서 잘 자라기 때문이다.

곧게 잘 자라있는 오동나무는 바람이 거세지 않고, 습하지 않고, 배수가 잘되며, 병균이 번성하지 않음을 증명해주는 증표가 되는 나무이기도 하다.

즉, 바람의 거세지 않고 과습하지 않고 물이 잘 빠지는 곳에서 잘 자라지만, 병충해에는 약한 나무라는 말이다.

어쨌건, 잘 자라있는 오동나무는 집터의 고민을 일거에 없애주는 증거로 삼는다. 물이 많고 배수가 나쁜 땅에서는 자라지 않는 대나무와 더불어 좋은 자리임을 알려주는 나무로 여겨왔다. 오동나무와 대나무는 봉황그림에 빠지지 않는다. 봉황이 머무는 곳. 봉황은 오동나무에만 집을 짓고 대나무열매만 먹는다고 했던가? 


''이나 '남동'에 두는 대표적인 나무인 대추나무

양지바른 곳과 습도가 적은 곳임을 증명하는 나무에 속한다.

대추나무가 잘 자라는 환경이 곧 사람이 건강하게 지낼 수 있음을 말함이니,

당연히 자손이 잘 번창하지 않았을까?


'남동'이나 ''의 방향에 두라는 벚나무는 증거의 나무가 아니라 치유의 나무라 할 수 있을까?

습기가 많은 땅이라면 궁합이 맞는다. 지나치게 습하다면 모과나무가 더 좋은 궁합일 것이다.

다만, 모과나무는 유난히 수분을 많이 필요로 하므로 벼락을 끌어들인다고 부정하기도 하는데

집과의 거리를 충분히 두고 심을 공간이 된다면 괜찮다고 본다.


한편, '북서'에 큰 상록수가 서 있는 것이 길함은 풍수가들 사이에서 큰 이견이 없다.
(앞서 소개한 오동나무, 대나무, 대추나무, 벚나무, 모과나무 등은 이견도 많이 있다)
배산임수와 마찬가지의 이유 때문이다.

북서는 막아야 하는 방향이라는 게 우리 지형 풍수학의 제1조라 해도 된다.

전통적으로 이 방위로 대문을 내거나 집을 짓는 것을 꺼렸는데,

과학적으로 북서방향이 트여 있으면 겨울에 찬바람이 집안 깊숙이 들어와 춥고

여름이면 지는 뜨거운 햇살이 들어와 집안이 덥게 됨이 밝혀졌다.

또한, 황사를 막아주는 역할도 한다. 그러고 보니 해로운 것은 다 북서에서 넘어온다. ^^

'부동산정보 > 풍수(風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터 주위에 묘가 있다면?  (0) 2014.07.28
집터와 나무  (1) 2013.11.16
Posted by 베네피아닷컴 베네피아